ROM

nan molla aing~

sarange jameul seolchyeobon jeok innayo
gaseumi dugeundugeun ttwieobon jeok innayo
sarang sarang sarange o~

sarange apa ureobon jeok innayo
gaseumeul kokkokkokkok baneullo jjilleuneun neukkim
aya aya sarange o~

bap meogeul ttaedo neoman saenggagi na
gaseumi jjiritjjirit jakku jeoryeowa
babi mokgumeonge neomeogajil anheo
na eotteoke halji moreugesseo

a wae ireoke sarangeun tto sijakdwaenneunji
a wae ireoke hayeomeobsi kkeullyeoganeunji
tto aneun dongsaengirago malhalge ppeonhande
na ije geureon aneun yeoja sirheo

a~janinhan saram a janinhan sarang
jeongmal moreugetda moreugetda nae mameul moreuneun neo

sarange bareul ppieobon jeok innayo
nun ape ajjirajjil byeorak tteoreojineun neukkim
eommaya eommaya eotteokhae nan

yeonghwa bol ttaemyeon deouk saenggagi na
jakkuman juingongi nae yaegi gata
lyricsalls.blogspot.com
nunmuri apeul garyeo sumi taktak makhyeo
(geunde) kotmureun wae jakku naneun geolkka

a wae ireoke sarangeun tto sijakdwaenneunji
a wae ireoke hayeomeobsi kkeullyeoganeunji
tto aneun dongsaengirago malhalge ppeonhande
na ije geureon aneun yeoja sirheo

a~janinhan saram a janinhan sarang
jeongmal moreugetda moreugetda nae mameul moreuneun neo

saranghanda malhaejul deut mal deut wae jakku
nae mameul jwotda pyeotda gajigo nora wae

a geulsse nae mamdo mollajuneunde
wae wae jakku seolleinyago
syubirubap ppa

a wae ireoke sarangeun tto sijakdwaenneunji
a wae ireoke hayeomeobsi kkeullyeoganeunji
tto aneun dongsaengirago malhalge ppeonhande
na ije geureon aneun yeoja sirheo

wae ireoke sarangeun tto sijakdwaenneunji
a wae ireoke hayeomeobsi kkeullyeoganeunji
tto aneun dongsaengirago malhalge ppeonhande
na ije geureon aneun yeoja sirheo

HAN
난 몰라 아잉~

사랑에 잠을 설쳐본 적 있나요
가슴이 두근두근 뛰어본 적 있나요
사랑 사랑 사랑에 오~

사랑에 아파 울어본 적 있나요
가슴을 콕콕콕콕 바늘로 찔르는 느낌
아야 아야 사랑에 오~

밥 먹을 때도 너만 생각이 나
가슴이 찌릿찌릿 자꾸 저려와
밥이 목구멍에 넘어가질 않어
나 어떻게 할지 모르겠어

아 왜 이렇게 사랑은 또 시작됐는지
아 왜 이렇게 하염없이 끌려가는지
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할게 뻔한데
나 이제 그런 아는 여자 싫어

아~잔인한 사람 아 잔인한 사랑
정말 모르겠다 모르겠다 내 맘을 모르는 너

사랑에 발을 삐어본 적 있나요
눈 앞에 아찔아찔 벼락 떨어지는 느낌
엄마야 엄마야 어떡해 난

영화 볼 때면 더욱 생각이 나
자꾸만 주인공이 내 얘기 같아
눈물이 앞을 가려 숨이 탁탁 막혀
(근데) 콧물은 왜 자꾸 나는 걸까

아 왜 이렇게 사랑은 또 시작됐는지
아 왜 이렇게 하염없이 끌려가는지
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할게 뻔한데
나 이제 그런 아는 여자 싫어

아~잔인한 사람 아 잔인한 사랑
정말 모르겠다 모르겠다 내 맘을 모르는 너

사랑한다 말해줄 듯 말 듯 왜 자꾸
내 맘을 줬다 폈다 가지고 놀아 왜

아 글쎄 내 맘도 몰라주는데
왜 왜 자꾸 설레이냐고
슈비루밥 빠

아 왜 이렇게 사랑은 또 시작됐는지
아 왜 이렇게 하염없이 끌려가는지
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할게 뻔한데
나 이제 그런 아는 여자 싫어

왜 이렇게 사랑은 또 시작됐는지
아 왜 이렇게 하염없이 끌려가는지
또 아는 동생이라고 말할게 뻔한데
나 이제 그런 아는 여자 싫어

About haejinelf1315

Super Junior daebak!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